통신원뉴스

코로나19로 인해 달라진 분만 환경
미국 통신원   2020-04-03 조회 289

 미국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임신과 출산의 방식을 바꾸고 있습니다.

 

미국과 해외에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고

도시가 폐쇄되고 있습니다.

 

현재 

대부분의 병원들은  

신생아와 기타 취약한 

환자와 직원을 보호하기 위해 

분만실 출입에 대한 병원 규칙을

변경했습니다.

 

많은 병원들이 

방문객 제한을 알렸으며  

현재 많은 병원에서  

분만과 분만 중,  

산후 입원 기간에 

보호자 한명 만이 

참석할 수 있습니다

 

그 외 가족들이나 

지인들은 출입할 수 없습니다.

 

뉴욕 롱아일랜드의 

헌팅턴 병원 산부인과 의사인 

미첼 크라머 박사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 병원은 

모든 보호 수단을 사용해  

환자와 직원이 서로 오염되는 것을 막고 있습니다

 

증상이 있는 환자는 

격리 조처해 치료를 받고 있으며 

직원들은  

적절한 개인 보호 장비를 착용하고

있습니다

 

산부인과 환자들은 

임산부 전용 출입구를 

이용해야 하며

방문객 입장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미국 모든 지역의 

산부인과 방문 정책이 

크게 변경되었기 때문에 

출산을 앞둔 산모라면 

자신의 병원에 

직접 문의해야 합니다.

 

뉴욕 장로회 병원은 

증상 여부에 관계없이

분만을 위해 입원한 환자에게  

코로나 19 검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 박현숙 미국 통신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