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LD CARE NEWS
육아뉴스

  • 일일 편성표
  • 지역별 채널안내
  • VOD 보기 해당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광고 안내 광고제휴하기

대한민국 육아의 시작과 끝, 육아방송 통신원뉴스

  •  > 
  • 육아뉴스
  •  > 
  • 통신원뉴스
게시판 내용
한 젊은 엄마가 가정주부로서 어려움을 눈물로 호소했다
등록일 2020-02-21 오전 9:16:40 조회수 155
E-mail lee.younghee@hotmail.com  작성자 프랑스 통신원
출처 프랑스 육아 전문 사이트 parents.fr / 마띨드 사에즈 / 2020.02.12

한 젊은 엄마가 쓴 

가정주부로서의 어려움이

페이스북에서 많은 공감을 얻었다. 

 

직장을 다니다

아이를 돌보려고 

일을 그만두고  

집에서 아이만 본다는 것은

쉽지 않다. 

 

인생에서 중요한 이 결정으로

여성은 경력단절은 물론

외롭고 피곤하다.

 

브리제트 안 씨는

페이스북에  

이런 자신의 상황을 소개했다.  

 

"모든 사람들이 집에만 있는 것이

너무 쉽게 생각하고 

일을 안 해도 되는 것을

행운이라고 생각하며

집에만 있는 것은

'진짜'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참 할 말이 없게 만든다"

라며 이야기를 시작한다.

 

그런데 

브리제트 안 씨 자신도

직장에 다닐 때는 

그렇게 판단했다고 말하며

지금은 완전히 

다른 의견을 갖게 됐다고 설명한다.

 

아이를 보며 

혼자 집에 있는 것은

혼자서 화장실에 갈 틈도 없고

커피를 마시거나  

책 읽는 시간도 없다. 

 

아이가 잘 때서야 

씻을 수 있다.

 

하루에  

12시간을 쉬지 못 하고  

일하는 것이다. 

 

깨끗한 옷이 아니라

아이의 침냄새가 묻은 옷.

 

"내 집은 깨끗하지 않고 

나도 깨끗하지 않고

설겆이는 밀려 있고

오늘도 나는 울고 소리 질렀다.

 

그러면서  

아이앞에서 무너진  

내 모습에 죄책감을 느낀다" 

 

페이스북에서  

7만4천회 공유됐고 

2만6천회 이상의

'좋아요'응답이 있었다. 

 

브리제트 씨는 

단지 덜 외롭고

인정을 받기를 원할 뿐이다. 

 

결코 

거창한 것을 바라는 게  

아니다. 

 

- 이영희 프랑스 통신원 -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미국 억대 연봉 유모 증가
다음글 남성 산후 우울증에 더 관심을 가져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