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LD CARE NEWS
육아뉴스

  • 일일 편성표
  • 지역별 채널안내
  • VOD 보기 해당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광고 안내 광고제휴하기

대한민국 육아의 시작과 끝, 육아방송 통신원뉴스

  •  > 
  • 육아뉴스
  •  > 
  • 통신원뉴스
게시판 내용
예비 아빠는 임신 계획 6개월 전부터 술을 끊는 것이 좋습니다
등록일 2019-10-18 오후 6:33:57 조회수 266
E-mail steal80@hanmail.net  작성자 미국 통신원
출처 미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 데일리' / 2019.10.03

유럽 심장 학회에서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부모가 마시는 술은 

아기의 선천성 심장 결함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합니다.

 

특히 

임신을 계획하기 

6개월 전부터 남성이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 좋으며  

임신 1년 전부터  

술을 끊는 것이 좋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선천성 심장 질환은  

가장 흔한 선천성 결손으로 

매년 약 135만 명의 

아기가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태아 알코올 스펙트럼 

장애(FASD)를 가진 

4명의 아이 중 약 1명은 

선천성 심장병을 앓고 있으며

이러한 장애에 알코올도 

관련될 수 있음을 나타냅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임신 3개월 전에 

아빠가 술을 마신다면 

선천성 심장 질환 발생 확률이 44% 증가하며 

엄마가 술을 마신 경우에는 

16%로 증가하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연구진은 

부모의 알코올 섭취와 

자녀의 선천성 심장 질환을 

연결하는 기본 메커니즘은 

불확실한 상태이므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자녀를 계획 중이라면 

부모 모두가 알코올 섭취를  

중단할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 박현숙 미국 통신원 -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출산 전후 죽은 아기 애도
다음글 2030년에는 비만 아동이 2억5천만명 이상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