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LD CARE NEWS
육아뉴스

  • 일일 편성표
  • 지역별 채널안내
  • VOD 보기 해당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광고 안내 광고제휴하기

대한민국 육아의 시작과 끝, 육아방송 북스탠드

  •  > 
  • 육아뉴스
  •  > 
  • 북스탠드
255 thumb7434
[서울특별시교육청 어린이도서관 추천도서-유아]
샬롯의 애완돌
스티븐 마틴 글; 사만다 코테릴 그림 | 상상박스 애완 동물을 너무나 갖고 싶었던 샬롯은  여섯 번째 생일날 ‘애완돌’을 선물로 받게 되었다.  비록 샬롯이 기대했던 선물은 아니었지만  샬롯은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애완용 돌을 잘 길들여보기로 한다.  샬롯의 몸집에 버금가는 큰 애완돌은  조용한 데다가 훈련시키기도 쉬웠지만  다른 애완 동물에 비해 힘든 점도 많다.  하지만 샬롯은 점차 애완돌에게  길들여지기 시작한다.  예쁜 이름도 지어주고  주위 사람들에게 소개도 시켜주면서  항상 함께하다보니 샬롯과 애완돌은  가장 친한 친구가 된다.  아쉬운 것이 단 하나 있다면  샬롯의 애완돌은 사랑을 표현할 수 없다는 것.  하지만 샬롯에게 돌과 친구가 되는 것 보다  더 마법 같은 일이 나타나는데...  돌과 친구가 된 상냥한 소녀의 이야기,  결말은 어떻게 될까?
2018-03-07
254 thumb7433
[서울특별시교육청 어린이도서관 추천도서-유아]
난 신기하고 이상한 것이 참 좋아!
나카가와 히로타카 글; 야마무라 코지 그림 | 길벗어린이 주인공은 신기하고 이상한 것이 참 좋다.  창밖으로 보이는 붉은 저녁노을,  비눗방울이 만드는 무지개,  거울 놀이를 하면 만들어지는 터널들...  과학적으로 얼마든지 설명 가능하지만,  이 책의 아이는 무언가 배우려고 하기 보다는  호기심가득한 눈을 하고  이 신기하고 이상한 것들이 좋을 뿐이다.  그리고 그것들은 의문으로 이어진다.  기차는 복잡한 선로에서  어떻게 부딪치지 않고 서로 피해 가는지, 따뜻한 물에 오래 있으면  손가락이 왜 쭈글쭈글해지는지 말이다.  아이의 하루를 통해 생활 속에서 만나는  23가지의 신기하고 이상한 놀이와 현상을 보여주면서  그 안에 숨어 있는 과학 원리를 생각해 보게 하는 그림책  <난 신기하고 이상한 것이 참 좋아!>이다.
2018-03-07
253 thumb7432
[서울특별시교육청 어린이도서관 추천도서-유아]
학교에 간 언니
김하루 글; 권영묵 그림 | 북뱅크 미루는 뭐든지 언니를 따라 했고,  늘 언니와 같이 다니는 언니바라기이다.  하지만 봄이 되자 언니는 초등학교에 입학을 했고,  그때부터 미루의 길고 긴 기다림이 시작된다.  하지만 언니는 점점 더 학교를 좋아하게 되고,  학교 친구들하고만 놀고 싶어 한다.  언니를 기다리는 대신,  언니의 물건들을 가지고 놀다가  언니가 가장 아끼는  토끼 오르골을 깨뜨리게 된 미루는  언니에게 들킬까 겁이나  아무도 모르는 곳에 숨어버리는데......  학교에 간 언니와 자신에게 멀어진  언니가 섭섭한 동생의 마음이 엇갈리게 되면서 드러나는  자매의 우애가 잔잔하면서도 귀엽고 동시에 어른스럽다. 3월, 학교에 형제를 뺏겨 마음 헛헛한 동생들에게  위로가 될 만한 그림책이다. 
2018-03-07
252 thumb7431
[서울특별시교육청 어린이도서관 추천도서-유아]
점복이 깜정이
고정순 글·그림 | 웅진주니어 점이 있어서 점복이, 새까매서 깜정이.  강아지 점복이와 깜정이는 건물 주차장 관리실에서 지내는 둘도 없는 친구다.  둘은 항상 붙어 다니며 서로를 챙기고  동네 사람들로부터 한껏 귀여움을 받지만,  실은 둘에겐 ‘버림받은 개’라는 공통의 상처가 있다.  따라서 <점복이 깜정이>는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며 살아가는 개들의 이야기다.  단순한 이야기인 듯싶지만,  따뜻한 글과 그림을 읽다보면 여러 가지 생각이 든다.  다른 이의 상처를 이해한다는 것은 어떤 것이고,  상처를 딛고 일어나 새로운 삶을 사는 것은  얼마나 용기 있는 일인가.  작은 두 마리의 강아지로부터  큰 감동을 얻을 수 있는 그림책 <점복이 깜정이>다.
2018-03-07
251 thumb7430
[서울특별시교육청 어린이도서관 추천도서-유아]
달팽이 학교
이정록 글 ; 주리 그림 | 바우솔 <달팽이 학교>는 교장선생님부터 학생들까지  모두 느릿느릿 삶을 사는   달팽이들의 학교생활을 노래한 시이다.  달팽이 학교는 선생님이 늘상 지각하는 학교다.  그 중 으뜸 지각대장은 교장선생님이고,  뽕잎 김밥 싸는 데만 사흘 걸리고  일주일에 걸려 도착한 보리밭으로의 소풍에서  교장선생님은 아직도 보물찾기를 하고 있다.  달팽이들의 생활이 답답하고  우스꽝스럽게 여겨지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유 있고 행복해 보이는 모습이다.  ‘빨리 빨리’ 귀에 붙이고 사는  요즘  어린이들에게 초록 가득한 그림과 함께  한 숨 돌릴 수 있는 여유를 선물할  청량감 가득한 그림책이다.
2018-03-07
250 thumb7429
[서울특별시교육청 어린이도서관 추천도서-유아]
뭐든 될 수 있어
저자 ; 요시타케 신스케 글·그림 | 스콜라 잠자리에 들기 싫은 아이는  엄마에게 자신이 흉내 내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 맞혀보라고 한다.  아이가 표현하는 것들은 주전자, 빨래집게 등  주변의 사물부터 ‘너무 데친 브로콜리’, ‘치과에 가기 싫은 기분’까지 다양하다.  그야말로 뭐든 될 수 있는 아이다.  아이는 온몸으로 자신의 머릿속에 있는  사물을 표현하지만,  엄마는 도저히 맞힐 수가 없다.  엄마의  머릿속에 있는 빤한 오답들과  아이의 기발한 상상력의 간격이  너무도 익살맞게 표현된 그림책!  이 그림책을 아이들과 함께 읽고,  잠자기 전 사랑스러운 퀴즈 한 판의  시간을 가지길 권해본다.
2018-03-06
249 thumb7428
[서울특별시교육청 어린이도서관 추천도서-유아]
우리 집은 야생 동물 병원
다케타쓰 미노루 글; 아카시 노부코 그림 | 대교북스주니어수의사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야생 동물 병원의 이야기. 어느 날 한 형제가 수의사에게 다친 솔개 한 마리를 데려온다. 날 때부터 장애를 가진 솔개이기 때문에 안락사가 최선의 방법이었지만 어린 형제의 부탁에 솔개를 치료하고 기르게 되면서 새삼 생명의 소중함을 느끼게 된 수의사는 그때부터 야생동물들을 돌보기 시작한다. 부모를 잃은 여우, 둥지에서 떨어진 새끼 물총새, 새끼 오리 등을 돌보면서 주변에 도움을  필요로 하는 야생동물들이 많이 있음을 느끼게 된 수의사는 집 한 켠에 야생 동물들이 치료받은 후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재활센터를 세우게 된다. 야생 동물의 행복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는 수의사와 그런 수의사에게 다친 동물들을 데려오는 마을사람들의 착한 마음이 따뜻하게 마음을 적시는 그림책이다.
2018-03-06
248 thumb7377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추천도서]
이제 나는 없어요
아리아나 파피니 글·그림 ; 박수현 옮김 | 분홍고래 | 2017 인간의 무지함과 무관심 때문에 사라져서  이제는 볼 수 없는 동물 20종의  사연을 담은 그림책입니다.  작가는 ‘콰아콰아’ 울어서  콰가라는 이름으로 불리었던  '콰가 얼룩말',  숲속 나무 그루터기에서  벌레와 유충을 쪼아 먹으며 살았던  '상아부리 딱따구리',  캘리포니아 모하비 사막에 살았던 '테코파 민물고기',  인도네시아 자와섬에 살았던 '자와 호랑이' 등  지구에서 사라진 동물들의 사연을 들려줍니다. 이 책은 멸종 동물들의 목소리로  인간의 무지와 잔인함을 꼬집습니다.  산업화와 도시화로 인해 살 곳을 잃고  생태계에서 사라진 동물들이 등장합니다.  지금은 이름만 남은 이 동물들은  지구에서 사라진 슬픔을 표현하는 듯  짙은 회색빛을 하고  눈에는 하얀색 눈물을  머금고 있습니다.   작가는 그들에게 먹이를 주고,  그림 속에서나마 외롭지 않도록  비슷한 모습의 동물을 곁에 그려  친구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또한 각각의 동물들에게  어울리는 예쁜 무늬의 옷을 입혀서  사라진 슬픔을 위로하고 있습니다.  상반신만 그려진 멸종 동물들의 모습은  매우 아름답지만 영정사진을 보는 것 같은  슬픔이 느껴집니다. 이탈리아에서 주는 환경을 위한 최고의 그림책 상인  2016년 이탈리아 국립환경과학상을 받은 책입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 환경에 대한  소중함과 주변을 돌보며 함께 사는 세상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유익한 책입니다. 
2018-02-05